• 수빈이를 보내고
  • 조회 수: 3920, 2015.03.24 20:04:05
  • 수빈이를 보낸지 3주가 지났습니다.

     

    처음의 황망함과 충격이 이제 조금씩 걷히자

    그리운 마음이 오롯이 남습니다.

     

    아직도 실험실 일상에서 그를 문득 문득 만납니다.

    따뜻한 마음씨와 친절한 성품을 가진 사람이기에

    그 부재가 더 큽니다.

     

    왜 그런 선택을 했는지 그가 원망스럽기도 했습니다.

    그는 착한 영혼을 가진 사람이었습니다.

    어쩌면 이 세상을 위해서는 너무도 착한

     

    어쨌든 그의 선택을 우리는 받아들여야 합니다. 다만

    오랫동안 그의 기억과 추억은 우리와 함께 할 것입니다.

    실없는 농을 건낼 때도 살짝 붉어지던 그 얼굴,

    노래를 할 때면 열정을 띠던 그 미성

     

    다음 주에는 그가 있는 흑석동 성당에 다녀와야겠습니다.

댓글 0 ...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42 관리자 303 2017.10.18
41 관리자 1898 2016.11.04
40 관리자 2854 2015.09.25
39 관리자 3237 2015.02.23
관리자 3920 2015.03.24
37 관리자 4283 2015.12.09
36 관리자 4482 2015.11.04
35 관리자 4603 2015.06.29
34 관리자 4772 2016.10.27
33 관리자 4930 2014.09.02
32 관리자 5098 2015.04.02
31 관리자 5227 2015.03.16
30 최적화연구실 6335 2011.06.23
29 최적화연구실 6855 2008.12.13
28 최적화연구실 7190 2011.12.27
27 최적화연구실 7254 2010.03.03
26 최적화연구실 7355 2008.06.18
25 최적화연구실 7364 2011.03.20
24 최적화연구실 7634 2009.03.18
23 최적화연구실 7721 2007.11.28
태그